최세나배우의 “갈매기가 전해준 편지”에 대한 작업일지. 2018.01.13 10:21

id: 멍석지기멍석지기
댓글 : 6 조회 수 : 1242 추천 수 : 0

늦기 전에 기록하는
“갈매기가 전해준 편지”에 대한 작업일지

게릴라 작가 열전에 참여하는 다섯 팀의 작가와 배우들 첫 모임. 대본을 받아들고 드라이 리딩. 감정을 많이 쏟지 않았는데 대본을 읽어 내려가며 막판에 쏟아지던 울음. 첫 리딩 때까지만 해도 사고로 잃어버린 딸과 남겨진 엄마의 관계로만 생각하고 미처 눈치채지 못했었는데, 리딩이 끝난 후 재경이가 세월호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싶은 마음에서 썼다 했다.

그리고 이 작품이 위로가 되리라 믿으면 그리 될 거라 생각한다 했다. 이 작품을 만난 게 다행이었고 동시에 두려워졌다.

고백하자면, 난 어떤 사건에 대한 반응이 느린 편이다. 이별을 하게 돼도 당장에 체감을 못한다. 멀뚱멀뚱 잘 지내는 듯 하다가 뒤늦게 아파하며 오래도록 기억하는 쪽이랄까. 세월호 사건이 터졌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온 국민이 우울증에 빠질 정도로 충격과 슬픔 그 자체였던 사고였지만, 부끄럽게도 난 온전히 체감하지 못하고 동감하지 못했다. 물론 영상을 보거나 기사를 접할 때면 함께 울긴 했지만, 역시나 ‘내 일’은 아닌 타인의 일이었고 내 생활을 유지 못 할 정도의 아픈 시간은 아니었던 것.

그래서, 그 말 못할 미안함과 죄스러움이 내 깊은 곳에 자리잡고 있던 차에 이번 작품을 통해 조금이나마 마음의 빚을 갚고 싶었다. 고해성사하는 마음으로, 아이들을 한 번 더 기억하고 유가족들을 미약하게나마 위로하는 마음으로 공연을 올리고 싶었다.

그랬기에 진심이 아니면, 마음을 다 쏟지 않으면, 할 수 없고 감히 해서도 안 되는 작품이라 생각했다. .
그랬기에 어쩌면 처음부터 끝까지 이기적이었는지도 모른다. 그리고 더 없이 게으르고 무능한 배우였을지도 모르겠다.

관객이 내 감정을 따라가고 함께 젖어들 수 있도록 급하게 울음이 터지지 말 것, 눈을 가리며 울지 않는 게 좋겠다, 조명 밖으로 주저 앉지 말라는 연출의 당연한 요구들을 들어주지 못했다. 그것들을 생각하는 순간, 혹여라도 가짜가 끼어들까봐. 그 순간 내 진심이 진심이 아닌 게 되어버릴까봐. 그게 제일 두려웠던 나머지 들을 수가 없었다.

어쩌면 난 다듬어지지 않은 마음 한 덩이만 계속 부여잡고 있었던 것 같다. 어떻게 하면 그 마음을 잘 다듬고 매만져서 관객에게 조금 더 매끄럽게, “잘” 전달할 수 있을지의 기술적인 문제까지는 미처 고려할 수 없었다. 그리고 전체 극과 대사 분석에 있어서도 너무 나태하고 안이했다. 시간이 없었다는 핑계를 대 봐도 역시나 비겁한 변명일 뿐이다. 한편으론 그게 아마도 지금의 내 위치, 내 한계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그래서 조금 씁쓸해지기도. 그래도 최소한 내 장점과 단점을 다시 한 번 확인했으니 너무 귀한 배움의 시간이었음에는 틀림없다.

여튼 우린 더 좋은 배우, 더 좋은 작가가 되어 만나자, 훗날을 기약했다.

감히 믿는다. 매 공연 전 250여명의 꽃이 되고 별이 된 아이들 이름을 하나하나 읊었던 내 속죄하는 마음, 그리고 그 모든 이름들을 대신해 “은재”를 불렀던 엄마 민숙의 마음, 소리조차 내지 못하고 흐느끼던 어느 엄마의 영상에 내 오열이 부끄러워지던 마음, 오열하다 끝내는 실신하시던 또 다른 아빠의 영상에 내 작은 오열이 죄스러워지던 마음, 재경이가 이 글을 쓰고자 했던 처음의 그 마음, 힘들었던 사춘기 시절까지 녹여내며 끝까지 완성해 나간 마음, 대본 가득 빽빽하게 언니들이 주문하는 감정과 동작들을 적어가며 결국 은재를 만들어낸 미영이의 성실한 마음.

우리들의 마음마음들이 공기 중에 그저 흩뿌려지진 않았을 거라는 걸. 아이들에게 가 닿았고, 누군가를 위로하며, 우리 서로를 돌아보게 하였으리라는 것을, 나는 감히 믿는다.

Signature by "멍석지기" profile

맑은 연극 세상 멍석~

Comment '6'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 profile
    from. id:  (김주영) (김주영)   on 2018.01.13 14:01   (*.223.17.148)
    언니, 정말 쉽지않은 작업이었을거라는 걸 알아요
    이번 작품을 통해서 시간을 함께 많이 나누진 못했지만 무대뒤에서 숨죽여 커튼 사이로 각 팀들의 공연을 보면서 저 나름대로 어떻게 공연에 임해야할지 많이 느꼈어요
    민숙이라는 인물은 언니가 아니었으면 힘들었을거예요 멋진공연 고마와요!.!!
  • No Profile
    from. 들풀세나   on 2018.01.13 20:11   (*.223.26.49)
    잉.. 주영이의 따뜻한 글 고마워! 많이 위로가 되고 힘이 돼. 우리 좋은 배우가 되자. 그리고 잘하는 배우가 되자! :)
  • profile
    from. id:  스탠리(최민석) 스탠리(최민석)   on 2018.01.14 13:54   (*.38.8.214)
    누나와 진지한 고민을 하길 소원합니다. 다음무대에서 만나요^^ 재경이랑 친하게 지내주세요^^ ㅋ
  • No Profile
    from. 들풀세나   on 2018.01.17 18:03   (*.223.38.8)
    진지한 고민 언제든지 환영! 올 한 해 민석이가 꾸러갈 멍석의 색깔도 기대!! :)
  • No Profile
    from. id:  현재경 현재경   on 2018.01.14 14:09   (*.237.218.143)

    언니와 함께 작품고민하고 공연을 만들어가던 모든 순간들이 너무 행복했고 감사해요. 말로는 쉬울수 있지만, 그걸 표현해내는 배우의 어려움을 알기에 제가 요구하는 많은 것들이 힘들었을거라는 것도 알아요. 언니 우리는 부족한만큼 많이 성장하고 있는중인거라고 믿고 정말 다음엔 더 성장하는 배우 작가 연출로 만나요❤️ 부족한 제가 언니와 미영이한티 정말 많은 걸 배운 시간들이었습니다. 언니기에 민숙은 가능했다. 언제나 응원해요 끼룩끼룩

  • No Profile
    from. 들풀세나   on 2018.01.17 18:06   (*.223.38.8)
    필연처럼 다가온 갈매기! 함께 할 수 있어 더없이 좋았다. 지금보다 더 나은, 더 좋은 작가와 배우로 만나자는 약속까지도!! 고맙고 감사해. 우리이기에 가능했던 갈매기였으므로. 끼룩끼룩. 사랑해.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연관람후기 남겨주세요. 멍석지기 2014.05.14 3261
36 세친구 공연 후기 new [3] potato 2018.12.17 28
35 18년 2차 작연 후기~ [1] id: 서준호서준호 2018.11.12 80
34 행오버 관람 후기 [1] 옷쟁이들 2018.09.05 293
33 '몸으로 문학하기' 특강 참여 후기 [1] id: 김한별이김한별이 2018.05.01 580
32 창세 초청강연 '몸으로 문학하기' 참가 후기..엄지척! [3] 손현지 2018.04.30 789
» 최세나배우의 “갈매기가 전해준 편지”에 대한 작업일지. [6] id: 멍석지기멍석지기 2018.01.13 1242
30 겨울을 그리다 공연 잘봤습니다 [4] 봄꽃동휘 2018.01.09 1221
29 겨울을 그리가 공연 후기 이거저거 등등등 [5] id: 서준호서준호 2018.01.08 1048
28 겨울을그리다 [3] 나도몰라 2018.01.07 960
27 *우리는 연애하고 있는걸까* 공연 관람 후기 [3] 니콜키득 2017.11.20 1411
26 공연잘보고갑니다~ [3] 숭무 2017.07.31 1931
25 다시 보고싶은 "여행" 관람후기! [2] 유주영 2017.06.20 1901
24 재경이의 작연 후기 [9] id: 꾸숑(이보성)꾸숑(이보성) 2017.02.19 2007
23 여름이의 일기+연습일지 [3] 진실희 2016.12.22 2346
22 안녕, 안녕 ~연극이 끝나고 난뒤 ~~ 반가웠어요 [5] 1기 추연숙 (드림하이) 2016.12.19 1939
21 "안녕? 안녕!" 공연 후기 [10] id: 서준호서준호 2016.12.19 2058
20 낙하산 관람후기~ ^^ [6] id: 창천 서준호창천 서준호 2016.06.13 2438
19 낙카산 [1] 이순실 2016.06.13 2186
18 게릴라 공연 "아르떼" 관람후기 [4] id: 창천 서준호창천 서준호 2016.04.04 2325
17 광내는 날~연극이끝나고난뒤... 당신들은 프로입니다~^^ [4] 드림하이(추연숙) 2015.10.25 2557
Tag
Write